Graphite on Pink | 오후 서너 시, 벽과 벽 사이
16441
portfolio_page-template-default,single,single-portfolio_page,postid-16441,ajax_updown,page_not_loaded,,qode-child-theme-ver-1.0.0,qode-theme-ver-16.9,qode-theme-bridge,disabled_footer_bottom,qode_header_in_grid,wpb-js-composer js-comp-ver-5.5.5,vc_responsive
 

오후 서너 시, 벽과 벽 사이

Category
Art Book

대도시의 일상 속에서 포착한 무심한 풍경을 캔버스에 옮겨놓다.
캔버스와 관찰자 시선 사이의 긴장을 실험하는,
이현우 작가의 작품집


이현우 작가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과 예술사 및 전문사를 수료했다. 그의 도시의 풍경을 바라보는 독창적인 회화는 2016년 ‘갤러리 구’에서 김태동 작가와의 2인전 를 통해 처음 소개되었다. 이후 하이트 컬렉션과 유니온 아트페어 등 다수의 단체전과 개인전을 통해 그의 작품은 진화하고 있다. 2018년 인천미술은행에 소장되었고, 제 5회 의정부 예술의 전당 신진작가 공모에 당선되었다. 이번에 출간되는 이현우 작가의 작품집은 서울문화재단 지원을 받아 제작되었다. 2019년 8월 ‘누크 갤러리’에서 이루어지는 작가의 개인전에서 선보이는 신작들이 다수 수록되어있다.
그는 영상이 폭발하는 이 시대에 “회화”라는 전통적인 장르 안에서 가능성을 실험하며 정지된 화면에서 시선의 구조와 회화의 역할에 대해 면밀하게 탐구하고 있다. 진솔하게 자신만의 조형 언어를 구사하는 작가로 평가되며 미술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스냅 사진과 같은 그의 캔버스는 도시 공간에 존재하는 건축적 요소들을 포착하여 자신만의 방식으로 재구성해낸 것이다. 그의 작품 앞에 선 관객은 무의식중에 시선의 움직임이 역동적으로 일어나며 새로운 공간감을 경험할 수 있다. 그의 작품에서 드러나는 빛에 대한 섬세한 표현과 구조적인 색감은 깊은 정서적 교감을 만들어낸다. 무빙이미지에 친숙한 세대의 작가가 포착하고 제시하는 도시 풍경을 통해 회화만이 가진 가능성을 다시 주목하게 한다. 작품집 제목 <오후 서너 시, 벽과 벽 사이>처럼 시공간 사이에 일어나는 조용한 긴장감을 드러내려는 작가의 시선이 느껴지는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